홈
라이프+

50+매거진
50이후의 삶을 위한 아름답고 맛깔스러운 이야기를 모았습니다.

/upload/im/2017/11/1b3522e2-52e3-4661-81b4-c1823f3dc7b6.jpg

“방심하면 몸은 참아주지 않아요”

다른 큰 사고들과 마찬가지로 발단은 사소한 것에서부터 시작됐다. 은행 전산실에서 근무하는 이경호(李京浩•48)씨는 산전수전 다 겪은 프로그래머다. 업무에서는 문제가 될 만한 것은 없었다. 고도의 보안을 요구하는 업무의 특성상 여러 대의 컴퓨터를 다뤄야 하는 그의 주변은 당연히 복잡한 케이블이 얽혀 있었다. 임시로 가설해놓은 전선이 문제였다. 바퀴가 달린 의자로 몸을 모두 움직여 좌우의 다른 컴퓨터를 조작해야 했지만 케이블이 걸리적거리면서 손과 목만 움직여 다루는 습관이 생겼다. 말 그대로 사소한 것이었다. 별것 아니라 여겼다.

2017-11-27

/upload/im/2017/11/216d7496-67e3-4d51-951c-809c06b81b47.bmp

폭염을 이기는 8가지 방법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폭염주의보가 전국 곳곳에 내려진 상태입니다. 어떻게 하면 무더위를 이길 수 있을까요. 의학적으로 도움이 되는 8가지를 알아봤습니다. 이열치열(以熱治熱)은 더위를 이기는 가장 잘못된 태도입니다. 일부러 사우나 등 더운 곳에 가거나 뜨겁고 매운 음식을 먹는 것은 미련한 짓입니다. 체열이 올라가 더욱 탈진하게 되며 심한 경우 열사병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의학적으론 이수치열(以水治熱)이 좋습니다. 그러니까 더위는 물로 다스려야 한다는 뜻입니다. 물은 우리 주변에서 가장 비열이 높은 물질이기 때문입니다.

2017-11-27

/upload/im/2017/11/5e30c7e4-3515-4292-8596-d0212d8413ad.jpg

“내생명 살린 것은 가족과 의료진이 만들어낸 기적”

귓가의 사이렌 소리가 고막을 찢을 듯했다. 함께 탄 구급대원은 쉴 새 없이 무언가 물었지만 너무나 혼란스러워 제대로 대답할 수 없었다. 시끄러운 구급차의 신호음을 비집고 들리는 언니의 다급한 목소리는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짐작케 했다. 그저 가족이 함께 타고 있다는 사실이 위안 이 될 뿐이었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에서 만난 김해임(金海任•57)씨는 당시의 급박한 상황을 이렇게 설명했다. 불과 몇 달 전인 6월 6일의 일이다.

2017-11-27

/upload/im/2017/11/ff9a5a1d-d1ae-42d5-bbaa-e86e3dcdfe9f.png

성조숙증, 잘 크는 것이 좋은 것만은 아냐!

“애가 잘 먹고 잘 크면 좋은 거 아니야?” 손주들의 성조숙증으로 병원을 찾는 할머님들의 반응은 으레 비슷하다. 통통한 볼은 그저 귀엽고, 또래보다 빨리 성장하는 것은 더 좋은 일이지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오히려 또래보다 성장이 느린 경우에는 민감하게 반응한다. “또래 친구들보다 말랐어.”, “키가 안 자라는 것 같은데 괜찮을까?” 손주를 사랑하는 마음에서 나오는 염려이겠지만 또래보다 지나치게 크거나 성숙한 것은 정상적인 성장이 아닐 수도 있다.

2017-11-27

/upload/im/2017/11/87187eaf-ed61-44bf-ac6e-d0266d253a8b.png

임플란트 시술, 겁내기보다 활용하기 좋은 시기

“요즘 동료 의사들이 임플란트 환자가 늘었다는 말을 많이 해요. 보험적용이 되어 비용 부담이 줄어들었고 날이 따뜻한 봄에 치료를 시작하시는 분들이 많거든요.” 몇십 년 전에는 틀니가 엄청 비쌌는데 이제는 임플란트를 어버이날 선물로 선택할 정도로 대중화됐다. 예전에 비해 시술 비용이 많이 저렴해졌고 재료의 국산화, 수면시술 등 기술도 발전했기 때문이다. 건강한 치아는 오복(五福) 중 하나라고 한다. 강남 신사동에 위치한 더페이스치과 이중규 원장에게 치아를 제대로 관리하는 방법과 임플란트 시술에 대해 들어봤다.

2017-11-27

/upload/im/2017/11/7f11c109-c9d5-43b1-85ac-a93dcae81e39.bmp

건강한 노후의 시작! 올바른 틀니 관리의 모든 것!

인간의 평균수명이 늘어나면서 오래 사는 것보다 건강하게 나이 들어가는 것이 더 중요해진 웰에이징(Well-Aging) 시대. 건강과 삶의 질을 고려해야 하는 시니어에게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바로 구강 건강이다. 특히 국내 65세 이상 시니어 2명 중 1명이 사용하는 틀니의 경우는 즐겁게 먹고 말하고 웃는 등 일상생활 전반에 영향을 미쳐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하지만 사용자 10명 중 7명은 올바른 세정 및 보관법을 몰라 틀니를 제대로 살균하지 못하고 잘못된 보관법으로 틀니가 변형되는 등 문제를 겪고 있는 실정이다.

2017-11-27

/upload/im/2017/11/3b8e4193-bbec-4058-928d-1934d8a8e01e.jpg

등산이 좋은 이유

4월이다. 봄기운이 완연해지니, 이 산 저 산에 상춘객들이 붐빈다. 우리나라 사람들처럼 산을 좋아하는 나라가 또 있을까? 몸이 안 좋으면 산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등산을 하면 우리 몸에는 어떤 변화가 생길까?

2017-11-27

/upload/im/2017/11/52cafeec-ad43-400c-b12a-033ae44e62fb.png

정신과와 친해져야 노후가 편하다

“요즘 재미난 일도 없고 밥맛이 자꾸 없어져.” “남편이 은퇴하고 집에만 있으니 날로 스트레스만 쌓여.” “이제 자식도 다 크고 할 일 했으니 혼자 사는 게 더 낫겠다는 생각이 자주 들어.” 시니어들이 만나면 흔히 하는 말이다. 몇 년 계획을 세우고 노년 준비를 했지만 자꾸 움츠러드는 기분…. 신체적, 정신적 변화 때문에 오는 우울 증상이다. 취미로 운동이라도 하면 극복할 수 있는 것들이 있지만 이미 그 한계를 벗어난 감정도 있다. 서울 서초구 소재 서울청정신건강의학과 정동청 원장에게 우울증과 치료 방법에 대해 자문해봤다.

2017-11-27

/upload/im/2017/11/6a205c6d-6d08-4e4c-9abb-db67bf50b1f9.bmp

무더위 이기려면 폐가 건강해야 한다

여름은 매우 더운 계절이다. 우리나라는 장마 후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기 때문에 습도 또한 높아서 무덥다. 습열이 무성해 불쾌지수도 올라가고 곰팡이도 피기 쉬우며 썩기 쉽다. 젊은 사람들은 괜찮지만, 나이 드신 분들은 일사병으로 돌아가시기도 한다. 여름을 잘 난다는 것은 습과 열에 잘 버티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한의학적으로 여름은 콩팥[水]이 약해져서 심장[火]을 제어하기 힘든 계절이다. 간단하게 말하면 건강이란 水火의 균형이 중요한데, 여름에 는 火가 극성하고 水가 약해지기 때문에 균형이 깨지기 쉽다는 말이다.

2017-11-27

/upload/im/2017/11/ee935e9c-45c5-4f69-bc41-ecc9ea4515f3.jpg

가벼운 피로인 줄 알았는데… 넘어지고, 놓치고, 다치는 일 계속 일어난다면?

야채를 썰다 놓친 부엌칼이 발등 근처에 떨어져 크게 놀라거나, 매일같이 오르던 계단이 어느 날부터 유독 높아 보이거나, 맛있는 깍두기가 제대로 씹히지 않는 날이 있다. 누구나 일상 속에서 개의치 않고 넘길 수있는 일들이다. 체력이 좀 떨어졌거나, 며칠 쉬지 못해 그러겠거니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어두운 그림자가 서서히 드리우고 있는 중일 수도 있다. 바로 중증근무력증이다.

2017-11-27

/upload/im/2017/11/8feaa2b2-0724-4f28-894e-ec2f65f0b976.jpg

가족이 함께 싸워야 하는 파킨슨병

“우울한 얘기만 하는 것 같아 미안해요.” 파킨슨병에 관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만난 부천시립노인전문병원 신경과 김현아(金炫我•42) 과장은 갑자기 말을 멈추고 사과한다. 설명을 하다 보니 희망적인 이야기가 별로 없다는 뜻이다. 그도 그럴 것이 파킨슨병은 전문의에게도 쉽지 않은 병이다. 의사 입장에서 바라보면 환자를 어떻게 낫게 하느냐가 목표가 아니라, 정상적인 삶을 얼마나 더 연장해주느냐가 지향점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치료는 환자의 삶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그 중심에는 환자의 가족이 있다고 그는 설명한다.

2017-11-27

/upload/im/2017/11/95e83b5c-4b49-413b-a0f0-db4f1a6803f5.jpg

“대기업 갑질에 쌓인 울화, 암이 되었나봐요”

“조직검사 보냈어요.” 처음에는 검진을 받아보라는 후배의 권유를 그냥 무시할까 고민도 했다. 하지만 건강검진센터에서 의사로 일하는 후배의 제안이 고마워 그럴 수 없었다. 약간의 치질이 있는 상황도 신경이 쓰이던 참이었다. 가벼운 마음으로 대장내시경을 받고 난 후 후배가 의외의 말을 전했다. 조직검사라니! 그리고 며칠 후 김재규(金在圭•66)씨는 더 놀랄 소식을 듣는다.

2017-11-27

/upload/im/2017/11/80974fa6-c7ce-4ddd-89b0-eee8c3bc8dc7.png

무의미한 삶 거부하는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암과 같은 질환 환자의 말기는 무척이나 힘겹다. 진통제가 투여되어도 고통은 잘 가시지 않고, 치료를 중단하고 빨리 죽게 해달라고 빌고 싶어도 말을 꺼내기 힘든 상태가 된다. 그리고 환자 입장에선 무의미할 수도 있는, 인간다운 삶을 살기 힘든 상황이 몇 달 혹은 몇 년 지속될 수 있다. 올 8월 이러한 악순환을 막기 위해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이라는 긴 이름의 법이 시행된다. 그리고 이 법의 중심에는 ‘사전연명의료의향서’라는 한 장의 서류가 있다.

2017-11-27

/upload/im/2017/11/4209f24a-a52e-4366-9d7e-a4bf1c41b878.png

세계에서 찾는 스위스 안락사

2016년 개봉한 영화 <미 비포 유(Me Before You)>에서 촉망받던 젊은 사업가 윌은 불의의 사고로 모든 것을 잃는다. 사지마비 환자가 된 윌은 6개월 뒤 스위스로 가서 안락사 하기로 결심한다. 연인인 루이자는 그가 마음을 바꿀 수 있도록 애쓰지만 사랑도 그의 결심을 바꾸진 못한다. 반송장인 현재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건 죽음보다 더한 고통이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영화 <미 비포 유>처럼 해외에서 죽음을 선택하는 것이 실제로 가능한 일일까.

2017-11-27

/upload/im/2017/11/259ae326-035c-4ef2-8a6a-33be75f1370f.jpg

“위암, 충분히 이길 수 있는 병입니다”

올 것이 왔다 싶었다. 화장실에서 평소와 다른 시커먼 그것을 보았을 때 말이다. 심상치 않다는 것을 단번에 알 수 있었다. 인과응보라고 생각했다. 그때 그가 떠올린 것은 그동안 살아온 자신의 모습이었다. 하지만 생을 포기할 수는 없었다. 아니나 다를까 의사는 그의 병이 위암이라고 했다.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에서 만난 오성표(吳聖杓•68)씨의 이야기다. 그리고 그는 상부위장관외과 장유진(長有鎭•40) 교수를 만나 두 번째 삶을 시작했다.

2017-11-27

/upload/im/2017/11/92f012cb-373a-4e78-8b6c-cd0b7049675b.jpg

시니어가 과신하면 안 되는 약재 5가지

인간은 누구나 노화라는 신체의 변화를 겪는다. 어떤 노화는 아주 천천히 조금씩 나타나고, 어떤 변화는 갱년기라는 이름으로 짧은 시간 동안 급격하게 다가온다. 이런 변화 속에서 주목해야 할 것은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지는 몸이다. 땀이 많던 10년 전, 열이 많던 20년 전 몸이 아니다. 먹는 음식도 마찬가지다. 젊었을 때의 기준으로 음식이나 약재를 고르다간 낭패를 볼 수도 있다. 몸을 살린다는 것이 되레 망치는 원인이 된다고 한의사들은 경고한다. 시니어들이 조심해야 할 음식과 약재를 알아보았다.

2017-11-27

<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