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프리랜서 재난극뽁챌린지의 주인공!

-권경순 프리랜서(버섯종균기능사 강사) 인터뷰-

-

 

코로나19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노동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는 프리랜서 등의 수입이 급감하여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안타까웠습니다. 그런데 지난 6월 ‘서울시50플러스 서부캠퍼스‘에서 50+프리랜서들의 고충을 덜어주고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노동시장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50+프리랜서 비대면 역량강화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한다고 하여 서부캠퍼스로 취재를 다녀온 적이 있습니다.

 

 

<50+프리랜서 재난극뽁 챌린지>라는 명칭으로 진행된 프로젝트는 코로나19 이후 디지털화가 가속되고 비대면화가 일상이 되면서 일자리 환경에도 많은 변화가 생겨 더욱 힘들어진 50+프리랜서에 대한 비대면 역량강화 사업으로, 50+프리랜서의 기존 비즈니스 모델을 재정립하고 온라인 서비스 수요 증가에 따른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되었습니다.

 

프로젝트는 지난 7월 27일에 시작하여 10월 30일에 끝이 났습니다. 본인이 취재를 했던 사업이라 어떤 변화와 성과가 있었는지 궁금하던 차에 우연히 ‘50+프리랜서 비대면 역량강화’ 사업에 지원했던 참여자 인터뷰를 하는 기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참여자는 '버섯종균기능사' 강사로서 이번 사업을 통해 기존 오프라인에서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하여 온라인 강사로 성장한 권경순 프리랜서입니다.

 

 

권경순 프리랜서를 만나기 위해 공덕역에서 내려 ‘서울창업허브’ 빌딩으로 갔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외부인 출입을 강화하여 권 프리랜서와 통화를 한 후 4층 사무실로 올라갔습니다. 차분한 목소리와 인자해 보이는 인상 덕분인지 초면인데도 친근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서로 인사를 주고받다 보니 동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편안해진 마음으로 몇 마디 나누다가 자연스럽게 인터뷰에 들어갔습니다.

 

 

Q. '프리랜서 비대면 역량강화프로젝트' 에 참여하신 목적이 무엇인가요?

코로나 전에는 직업학교, 평생교육원, 서울시50플러스 캠퍼스에서 오프라인 강의만 했습니다. 그러다 코로나로 인해 많은 것들이 비대면으로 바뀌었는데 시대 변화에 적응 못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마침 서부캠퍼스에서 프리랜서 비대면 서비스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지원해 준다고 해서 도움이 많이 되겠다 싶어서 기대를 가지고 참여했습니다.

 

Q. 이번 프로젝트에서 ‘버섯종균기능사’ 강사로서 어떠한 활동을 하셨나요?

‘비대면 수업으로 자격증 도전, 버섯종균기능사)’이라는 프로젝트명으로 참여했는데요, 인생이모작을 꿈꾸는 중장년층에게 비대면으로 수업을 진행하여 ‘버섯종균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돕는 활동을 했습니다.

 

 

Q. 프로젝트를 통한 활동성과는 있으셨나요?

프로젝트 기간에 만든 동영상 강의를 50+센터에서 진행하는 네이버 밴드를 통한 교육(버섯종균기능사)으로 올려서 활용도 하고 유튜브에도 실습 영상을 올렸는데, 네이버밴드를 통해 학습하고 국가기술자격시험인 버섯종균기능사 제3회(실기)와 제4회(필기) 시험에 응시한 분들 중 실기에서 2명을 제외하고 모두 합격하였습니다.

 

Q. 영상편집, 파워포인트 작성법 등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은 어떠셨나요?

코로나 전에도 SNS에 자료를 올리기 위해 동영상 편집을 배우려고 나름대로 유튜브도 찾아보고 캠퍼스에서 온라인으로 수강도 해보고 했는데 혼자 배우는 건 한계가 있더라고요. 그런데 이번에 키네마스터 교육을 통해 영상 촬영과 편집 기술을 배워 직접 강의에 사용할 것을 많이 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