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이콘
라이프+

50+매거진
50이후의 삶을 위한 아름답고 맛깔스러운 이야기를 모았습니다.

/upload/im/2018/08/87f353a3-7a32-4ed5-9043-1f20f29a5c0b.jpg

유족을 위로하는 ‘애도’ 우리는 제대로 해왔을까

우리는 누군가의 죽음을, 사랑하는 이를 잃어버린 사람을 위로하는 데 익숙지 않다. 유족을 보듬는 일은 분명 필요한 일이지만 제대로 위로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이는 그동안 없었다. 최근 웰다잉이나 호스피스 등 죽음과 관련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함께 주목받고 있는 분야가 있다. 애도상담이 그것이다. 국내에 애도상담을 보급하고 있는 윤득형 박사를 통해 우리에게 필요한 위로는 무엇인지 들어봤다.

2018-08-09

/upload/im/2018/08/d7653c78-b91f-424c-a29e-e8efd547b8ed.jpg

[길 위에 여행 6] 산티아고 순례길을 준비해보자

순례길을 가려고 하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순례길을 준비하는데 도움을 주는 글이나 자료가 넘쳐난다. 대부분 비슷한 말로 사람들에게 얘기하지만 실제로 순례길에 들어서면 들어맞지 않는것도 제법 있다. 옳고 그름을 따지기 보다는 순례길에 대한 의미를 되짚어 보면서 준비하는 것이 어떨까 싶다. 그저 멀리 떠나 둘레길 걷기 하듯 가는 것이 아니라면 준비하는 방법과 생각도 달라야 하지 않을까?

2018-08-09

/upload/im/2018/08/7a5a3630-daa7-415a-8435-11d78794bdd7.jpg

[인생여행 오지랖통신 4] 빈 둥지 리노베이션

2016년 봄, 엄마라는 이름으로 집안에서 그림자노동을 하고 있는 비영리개인으로서의 삶을 끝내면서 ‘엄마난중일기’라는 책을 냈습니다. 그동안 겪었던 엄마로서의 애환을 세세하게 적어 세상에 이해를 구하는 한편, 이제부터 나다운 삶으로 본격 전환하려는 엄마독립선언의 의미이기도 했었습니다. 출판기념회 이름도 아예 ‘엄마 은퇴식’이라고 붙였어요.

2018-08-09

/upload/im/2018/08/b6781b9a-ddc8-4bb4-bf4f-35530430be43.jpg

한강을 품에 안은 ‘효사정’에 올라

한여름 더위를 식혀줄 시원한 산책길. 이번 주말에는 ‘효사정’에 가보자!

2018-08-08

/upload/im/2018/08/ef1479a7-e8ff-4257-9eea-4e225fddc646.jpg

또 하나의 문화공간 공공한옥 (배렴 가옥과 홍건익 가옥)

휴가철을 맞이하여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북촌과 서촌의 공공한옥을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

2018-08-07

/upload/im/2018/08/11d35e38-6ba1-4714-a212-c0e744fadd80.png

백세를 살아가는 50+의 숙제

백 살까지 살아야 한단다. "재수 없으면 100살까지 살 놈!"이란 우스개 소리도 등장했다. 한때는 장수가 희망이었고 축복이었지만, 모두가 백살까지 살아야 하는 사회에서는 꼭 그렇지만도 않은 것 같다.

2018-08-03

/upload/im/2018/08/e3e70633-72d4-4588-84f6-14b305771838.jpg

50+에서 바라본 신인류의 출현

어느덧 부모님께서 돌아가신 나이가 되어 버렸다. 할아버지께서는 내 나이 환갑 이전에 돌아가셨다. 평균 수명이 짧았던 시절, 환갑 이후부터는 사회 일원에서 제외되어 명목상 사회의 어른으로 모셔졌었다. 지금은 과학의 발달로 평균 수명이 점차 늘어나 머지 않아 120세 이상까지 살 수 있다고 한다.

2018-08-03

/upload/im/2018/08/f7060df5-3067-456a-a6eb-d4b697a8106d.png

얼룩말에게는 위궤양이 없다

원시인의 삶은 피곤하기 그지없다. 늘 굶주림과 추위에 시달려야 한다. 언제 맹수가 공격해올지도 모른다. 스트레스 이론대로라면 원시인은 위장에 당장이라도 궤양이 생겨 속이 쓰리고 천공이 생기는 등 난리가 나야 한다. 현대인이라면 일생에 한 번 겪을까 말까 한 이른바 ‘생사를 가르는 교감신경의 흥분’을 이들은 수시로 경험하기 때문이다.

2018-08-03

/upload/im/2018/08/fcf513ac-9fb6-4347-805b-62905b7f3448.png

조언과 위로가 화 부르는 우울증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라는 오명에서 수년째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항우울제 소비량은 꼴찌 수준일 만큼 우울증 치료에 인색하다. 2015년에 28개국 중 27위였다. 이런 상황을 가볍게 볼 일이 아니다. 우울증을 방치하면 중병만큼이나 무섭다. 한양대학교병원 정신의학과 노성원(盧聖元·46) 교수를 통해 우울증으로부터 건강한 삶을 지키는 방법을 알아보았다.

2018-08-03

/upload/im/2018/08/bf7c4440-3367-4e61-84e0-097d821ec8ef.jpg

50에 떠나는 동유럽 배낭여행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다. 누군가 걸어가면 그것이 곧 길이 된다." 좀 귀찮고 번거롭더라도 일상에서 탈출할 수 있는 용기로 나만의 여행을 기획해보자.

2018-08-03

/upload/im/2018/08/819ca7f0-4f56-4b17-89b3-eb1e23ebd034.jpg

“치매 잡자” 日에서 부는 로즈마린산 열풍

2월 26일 일본에서는 재미있는 행사가 하나 열렸다. ‘제1회 로즈마리산 연구회’가 그것. 오카야마대학교, 오사카대학교 등 일본의 여러 대학 학자들이 모인 이 행사의 목적은 단 하나, 로즈마린산의 효과를 알리자는 것이었다. 이들이 로즈마린산에 집중하는 이유는 이 물질의 치매 예방효과 때문이다. 그만큼 치매는 일본의 사회적 문제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단카이 세대가 75세 이상의 후기 고령자가 되는 2025년에는 ‘치매 사회’에 돌입하게 되며, 이때 치매 환자는 최대 730만 명이 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2018-08-03

/upload/im/2018/08/5dfe8f53-f00d-4ed9-a2cb-08371b67443b.jpg

‘브라보 체조’와 함께 백세 인생 내 손으로

5분으로 인생을 바꿔보세요. ‘브라보 마이 라이프’가 시니어건강을 위한 새로운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본지는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과 공동으로 5070 시니어 세대를 위한 건강 체조, ‘브라보 체조’를 제작했습니다. 이 체조는 재활의학과 의료진의 참여로 시니어의 체력과 관절 등 몸 상태를 고려해 고안된 것이 특징입니다. 또 버클리 음대 출신의 작곡가 지담의 참여로, 듣기만 해도 심신이 힐링되는 음악과 함께합니다.

2018-08-03

/upload/im/2018/08/762e7cd2-ff00-4ebf-823c-458a06803232.jpg

서울 시민과 함께 누리는 슬기로운 건강생활

서울시는 산하에 건강분야를 전담하는 '시민건강국'을 두고 시민에게 필요한 정책을 개발하고 실행한다. 2018년 현재 '새로운 100세 건강시대, 모든 시민이 차별없이 누리는 건강서울'이라는 모토로 건강형평성 제고, 의료비부담 경감 등의 정책을 추진 중이다. 시민들의 의료비 부담은 줄이고 경제적인 능력에 관계없이 질 좋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읽을 수 있다.

2018-08-03

/upload/im/2018/08/7eb72cdc-bace-44f1-94a9-d0e5cc1538e5.png

일본의 신이 된 아리타 야키 도조 이삼평

아리타 야키(有田燒)는 사쓰마 야키 (薩摩燒)와 함께 일본 도예를 대표하는 브랜드다. 예술 도자기 이미지가 강한 사쓰마 야키에 비해, 아리타 야키는 생활 도자기 이미지를 띠고 있다. 한때는 유럽 시장에서 아리타 야키 한 점이 같은 무게의 금값으로 거래되기도 했다 한다. 그러나 전성기는 짧았다. 근세 일본의 잦은 전쟁과 경기 부침 과정에서 생활 도자기, 산업 도자기 이미지가 굳어져, 지금은 주부들의 사랑을 받는 주방 자기의 대명사가 되었다.

2018-08-03

/upload/im/2018/08/25485840-d855-4654-810f-a524960a839e.jpg

똑같은 맥주가 싫다면 맥주공방으로

수제 맥주(Craft Beer)가 인기를 끌면서 다양한 수제 맥주를 파는 음식점이 늘어나더니 직접 만들 수 있는 공방까지 생겨났다. 만드는 방법에 따라 천차만별인 수제 맥주! 강신영(65), 김종억(64) 동년기자가 맥주공방 ‘아이홉’에서 직접 맥주를 만들어봤다. 

2018-08-03

/upload/im/2018/08/0a4d12ca-7def-4022-a257-02d2c84d3124.png

미래에셋은퇴연구소와 함께하는 연금, 투자, 그리고 상속 이야기

“퇴직하고 나서도 국민연금 보험료를 계속 내야 하나요?” 정년을 앞둔 직장인들이 국민연금과 관련해 많이 하는 질문 중 하나다. 사정은 이해가 간다. 비록 대한민국 국민에게 국민연금 가입이 의무화되어 있지만, 퇴직 후 아무 소득이 없는 상황에서 다달이 꼬박꼬박 보험료를 내는 게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 문제에 답하기 전 먼저 살펴봐야 할 점들이 있다.

2018-08-03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