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이콘
라이프+

50+매거진
50이후의 삶을 위한 아름답고 맛깔스러운 이야기를 모았습니다.

/upload/im/2018/08/da83daa7-ad2d-4c56-b194-1b0e0b20e614.png

보이지 않는 위로의 손

사진 촬영을 명령받을 때가 있다. 내 스스로 정한 곳이 아니라, 소속된 조직으로부터 다녀와야 하는 지역과 대상이 정해질 때다. 프놈펜에서 메콩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보트 길이 주어졌다.

2018-08-22

/upload/im/2018/08/ec6a9501-4fbf-423b-98a6-792d475e0b04.png

따로 또 같이 “즐겨요, 놀아요, 살아요”

​​​​​​​친한 친구들과 대포 한잔 마시다 기분 좋게 취하면 일종의 레퍼토리 같은 다짐을 한다. “우리 이다음에 집 지어서 다 함께 같이 살자!” 세상 어딘가에는 이런 다짐을 지켜낸 친구들이 분명 있을 것이다. 혹시 있다면 ‘브라보 마이 라이프’ 편집국으로 제보 부탁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러자!”며 잔만 부딪칠 뿐! 실행에 옮기지는 못한다. 그래서 친구들과 마음 맞을 날을 기다리다 못해(?) 공동체 주택을 목적으로 만나 집을 짓고 사는 사람들을 보러 갔다.

2018-08-22

/upload/im/2018/08/6af46b66-451f-4b81-973e-62c526d4b968.png

집에 대한 또 다른 상상 “공동체로 살아보니 좋구나!”

​​​​​​​지금의 50+ 세대에게 가장 중요한 삶의 과제는 아마도 자녀교육과 내 집 마련이었을 겁니다. 집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최고의 자산증식 수단이었고, 한때 성공과 노후 대비의 상징이었습니다. 그러나 어느덧 세상은 변해 대다수 50+ 세대에게 남은 것이라고는 달랑 ‘집’ 하나인 것이 현실입니다. 50+ 세대는 지금 걱정이 많습니다. 모아놓은 돈은 없고 소득은 점점 줄어드는 상황에서 더욱 길어진 인생 후반의 삶을 계획해야 합니다. 자산의 대부분이 부동산인 현실에서 50+ 세대 인생 재설계의 핵심은 바로 주거계획입니다.

2018-08-22

/upload/im/2018/08/8dbec852-517c-4a2d-bd98-47f89ac70af4.jpg

일상을 편리하게 하는 똑똑한 주거 생활

전기밥솥에 맛있는 밥을 짓는다. 거실에 청소기를 돌리고 세탁기로 묵은 빨래를 한다. 커튼은 닫고 집안 온도를 따뜻하게 올린 뒤 공기청정기를 켠다. 별것 아닌 집안일이지만 이 모든 것을 집 밖에서도 할 수 있다면 어떨까? 편리함은 물론 안정성까지 갖춘 스마트 주거공간에서라면 가능한 일이다. 일상을 유익하게 해줄 스마트기기와 더불어 공간별 인테리어 아이디어까지 담아봤다.

2018-08-22

/upload/im/2018/08/5fd48641-1009-4e39-b0a2-31d7e6f5cce6.png

활기찬 노후 세대를 위한 새로운 주거 대안 ‘스칸디나비아 코하우징’

시니어 코하우징(senior co-housing)은 지역사회안에서 나이 들어서도 잘 사는 데(aging-in-place) 초점을 두고 개발된 시니어 주택 대안 중 하나다. 주민 참여를 기반으로 한 현대 코하우징은 1970년대 덴마크에서 시작돼 스웨덴, 노르웨이, 미국, 캐나다 등으로 전파됐다. 시니어 코하우징은 널찍한 커먼하우스(common house, 공동생활시설)와 소규모 개인 주택(private dwelling)으로 구성돼 커뮤니티의 이념을 존중하면서도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확보해준다. 스칸디나비아에서는 주민들이 만족스러운 생

2018-08-22

/upload/im/2018/08/fb7066c6-c80d-4006-9607-436f6865edd4.png

인간관계 속에서 더 오래 더 살래

100세 시대라고 한다. 과연 100세를 산다는 것은 모든 이에게 축복일까. 저출산과 맞물린 우리나라의 고령화는 여러 면에서 불안한 미래를 암시하고 있다. 주거 문제도 마찬가지다. 라이프사이클이 바뀌면서 시니어들에게 집은 더 크고 빈 공간이 된다. ‘노후에 어디서 살고 싶은가?’라는 설문에 많은 시니어가 ‘지금 살고 있는 집에서 계속 살고 싶다’는 답을 한다. 살고 있는 집에 정이 든 이유도 있고 지역을 잘 알고 있어 편리한 면도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 그 동안 그 지역에서 살면서 형성한 인간관계를 계속 유지하고 싶은 것이다.

2018-08-22

/upload/im/2018/08/56235083-e23f-42ea-a721-0c430c15bffd.jpg

[시와 함께 4] 술과 장미의 나날들

돈은 없어도 가끔 은행에 갑니다. 자동화기기 앞에 줄을 설 때는 가능한 한 젊은이 뒤에 섭니다. 저도 그렇지만 나이든 사람들은 대개 행동이 느리니까요. 맨 왼쪽 기기에서 한참 뭔가를 하던 노인이 기기가 이상하다며 투덜댑니다. 노인 뒤에 섰던 사람들이 슬며시 다른 줄로 옮겨갑니다. 미국 시인 찰스 부코스키(1920-1994)의 시가 떠오릅니다.

2018-08-22

/upload/im/2018/08/d80cfd0a-5f82-4eca-aefc-8337db3e1c94.jpg

북한산 백운대 정상에서 잠시 쉬어가기

사람들은 왜 산에 오를까? 산에 오르는 이유가 궁금해졌고, 올바른 등산은 무엇일까에 대해서도 고민해보았다.

2018-08-21

/upload/im/2018/08/e47ee3cb-421b-4ef8-bb85-e8bf1d4d1160.jpg

잘되는 집, 잘 풀리는 집

사람과 공간이 조화롭게 사는 방법을 연구하는 게 풍수학이다. 그런 면에서 풍수는 집을 살 때뿐만이 아니라 집을 단장할 때도 유용하다. 물론 누군가는 풍수를 ‘미신’이라 할 수도 있고, 또 누군가는 ‘현대적 삶과 맞지 않는 비합리적 이론’이라 할 수도 있지만, 자연과 조화를 이루며 인간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는 점을 상기하면 분명 귀 기울일 내용이 없지 않다.

2018-08-20

/upload/im/2018/08/bf1cfe47-80db-4ba2-ba49-6c9e5834045f.jpg

모나지 않은 집

비에 흠뻑 젖어도 걱정이 없었습니다. 추워 귀가 떨어져나가는 것 같아도 그랬습니다. 집에 가면 마른 옷으로 갈아입을 수 있고, 따뜻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친구와 언짢은 일이 있어도 집에 가면 마음이 편했습니다. 거기 있는 사람들은 모두 내 편이었으니까요. 어렸을 적에 집은 그랬습니다. 걱정이 없는 공간, 집을 그렇게 지금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18-08-20

/upload/im/2018/08/cd2efeb3-ce41-4f62-b37a-9ac140fb9b2c.png

“자연에는 직선이 없다”

필자는 한국과 중국 그리고 일본의 건축 문화에 새겨진 ‘다름’을 언급한 바 있다. 중국 건축의 지붕선(Roof line)에서는 ‘권력, 권세’가 묻어나고, 일본의 지붕선에서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고, 한국 건축물에서는 ‘여유와 푸근함’이 느껴진다고 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선(線)의 예술적 감각이 있다고 지적했다.

2018-08-20

/upload/im/2018/08/a4ccb84f-e62d-42a8-804d-619e67992c81.png

[북人북] 허구를 통해 진실을 파헤치다

북한 핵 개발을 소재로 한 소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1993)로 밀리언셀러에 이름을 올린 김진명(金辰明·60). 그 후 ‘한반도’, ‘제3의 시나리오’, ‘킹 메이커’, ‘사드’ 등을 펴내며 한국의 정치·외교·안보 문제에 촉각을 내세웠던 그가 이번엔 ‘미중전쟁’으로 돌아왔다. 출간과 동시에 베스트셀러에 올랐지만, 묵직한 주제인 만큼 마음이 편치만은 않다고.

2018-08-20

/upload/im/2018/08/b12174c0-5077-48e4-a879-887f709f744a.png

[부치지 못한 편지] 자유인 송창식!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전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서 마음만 동동 구를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브라보 마이 라이프’의 문을 두드려주셔요. 이번 호에는 가수 남궁옥분 님이 선배 가수 송창식 님에게 쓴 편지를 보내주셨습니다.

2018-08-20

/upload/im/2018/08/9f92753d-9a53-4030-9f37-18caabb2e114.jpg

[50+에세이] 전통혼례의 멋

요즘 젊은이들은 새로운 것을 좋아한다. 결혼식도 마찬가지인 듯 싶다. 주례 없는 결혼식, 신랑신부 동시입장 등 다양한 이벤트가 담긴 이색적인 결혼식이 유행하고 있다. 어찌 보면 전통혼례도 요즘 이색적인 결혼식의 하나로 선택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시간에 쫓기지 않는 여유로운 진행, 하객들과 다 함께 어울리는 식순 등이 요즘 인기인 스몰웨딩과도 닮아있다고 할 수 있다.

2018-08-20

/upload/im/2018/08/3d057aa3-cba8-4802-808a-4904b9319ba6.jpg

도심 속 낭만이 있는 「푸른수목원」

푸른수목원은 서울의 서남쪽, 구로구의 서편 끝자락에 위치해 있다. 10만 3천㎢의 부지에 기존의 자연경관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도록 꾸며져 있으며, 이름에 걸맞게 회색도시에 푸름을 가득 선물해주고 있다. 비록 기존에 있던 논과 밭은 사라졌으나, 항동저수지는 다양한 식물 테마원들과 어우러져 옛 모습을 감추고 새로운 공간으로 거듭났다.

2018-08-20

/upload/im/2018/08/b18be947-15ae-4599-b3fd-90e62a9b71f4.jpg

50+에게 선물하고 싶은 책 ‘월든’

<서른 잔치는 끝났다>라는 시를 읽고, 내가 언제 잔치 한 번 제대로 해봤나 라고 갸우뚱한 세대. 마흔이면 불혹이라 했거늘, 아직도 미혹인 채로 어쩌다 50+가 된 사람들. 이런 50+에게 필요한 책이 무엇일까 생각해 보았다.

2018-08-17

<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