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50~64세 중장년층의 성공적인 인생 후반기를 위해 일자리 지원 사업을 확대 운영한다. 

 

 

취업을 희망하는 중장년층에 맞춤형 일자리 정보 제공은 물론 긍정적인 인생 설계 방법을 제시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상계2동에 위치한 노원 50플러스 센터 1층에 일자리 상담소를 열고 본격적인 구직 지원활동에 들어갔다. 

 

직업상담사 2명을 배치, 일자리 상담, 진로설계 및 취업 멘토링 등을 상시 운영, 취업알선 시스템을 활용한 취업 매칭 및 직업 정보 등을 제공한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나다. 기사 전문을 보기 원하시는 분들은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기사전문 바로가기 클릭 [2019년 4월 3일]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9040308281421779